북핵 터지자 사드 대처 입장 엇갈린 2 野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북한의 5차 핵실험을 두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전략적 모호성을 이유로 당내 다수 의원들의 요구에도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 체계ㆍTHAAD)배치 반대 당론 채택을 미뤄온 더민주와 일찌감치 사드 배치 반대를 당론으로 채택한 국민의당이 상황이 바뀌게 된 것이다.

국민의당은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핵실험에 따른 안보 정국이 내년 대선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외연확장을 위한 출구전략 모색이 불가피해졌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부터 사드배치 반대 발언의 강도가 달라지고 있다. 박 위원장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 회의에서 “사드 최적지는 국회다. 안보에 대해서 정부가 제시하면 무조건 정답이라고 하지 말고 초당적으로 협력하도록 정부여당이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드 배치 반대를 강조해온 기존입장에서 한발 물러선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박 위원장은 지난 7일 있었던 교섭단체 연설에서 사드 배치 찬성하는 국민도 존중해야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사드배치 반대 당론채택이 성급했다는 주장을 펴온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은 이날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북핵실험으로 국민의당 내에 사드배치 반대 일변도의발언이 잦아들 것으로 보인다”며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박 위원장의 사드 관련 발언도 사드에 대한 태도를 열어놓은 것으로 해석될 것”이라고 했다.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 역시 통화에서 “지금 상황에서 사드 배치를 반대해서 좋을 게 뭐가 있냐는 당내의 암묵적인 분위기가 있다”고 했다.

반면 더민주는 사드배치 반대를 당론으로 채택하라는 당내외로부터의 압박에서 좀더 자유롭게 됐다. 당내에서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의원들이 다수임에도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는 전략적 모호성을 이유로 사드배치에 대한 당론 채택을 머뭇거려왔다. 추미애 대표 역시 전당대회를 치르면서는 사드배치 반대를 외치며 당내 지지를 이끌었으나, 당 대표 선출 후에는 당론 채택을 주저하고 있다. 특히 이날 최고위 발언의 상당 부분을 안보 이슈에 할애한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과 달리 추미애 더민주 대표는 같은 시각 열린 더민주 최고위 회의에서 사드, 북핵 등 안보에 관한 언급을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