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음란 사이트 소라넷 “10월 중순 재오픈” 선언

[헤럴드경제]일시 폐쇄됐던 국내 최대 불법 음란 사이트 ‘소라넷’이 10월 쯤 다시 돌아온다고 알려져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11일 트위터의 한 계정은 ‘소라넷 오픈은 10월 중순 쯤으로 계획, 준비하고 있으며 더 이상의 딜레이는 없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스스로를 ‘소라넷 웹마스터 소라’라고 밝힌 계정 운영자는 ‘공지한 오픈일이 늦어지지는 않을 것이며 여러 가지 사유로 오픈이 늦어지는 점에 대해 운영진들은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앞으로의 소라넷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소라넷 보도 화면 캡처

소라넷은 지난 1999년 ‘소라의 가이드’라는 이름으로 운영되기 시작했다. 이후 2003년 소라넷으로 개편됐고 100만명 이상의 회원이 가입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회원들은 직접 찍은 각종 음란 사진이나 성관계 동영상 등을 올려 공유하는 등 ‘음란함’의 대표적인 공간으로 이름을 알려왔다.

하지만 점차 아동 음란물 제작 및 유통, 여성 몰카 유포, 성폭행 등의 문제가 거듭 불거지면서 사회적 비난을 받았다.

지난 3월 소라넷 전담팀을 꾸려 관련 수사를 진행한 경찰은 다음달인 4월에는 외국에 있는 소라넷의 핵심 서버를 현지 경찰과 공조해 폐쇄한 바 있다.

그럼에도 쭉 이어지던 소라넷은 6월 초 정식 폐쇄됐지만, 계속해서 재오픈설이 돌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트위터 계정 운영자가 음란물 유포 등의 행위를 했다는 증거가 없어 수사할 수 없는 상태다”라고 전했다. 이어 “소라넷을 사칭한 다른 사람의 행동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소라넷 창립자로 알려진 A씨 부부는 현재 동남아 일대를 떠돌면서 피신 장소를 찾고 있는 중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