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일본 광고회사 ‘덴츠’와 손잡고 일본 첫 방송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 지난 1월 tvN에서 방송된 드라마 <시그널>(감독 김원석, 극본 김은희 , 제작 에이스토리)이 일본 최대 광고 대행사 ‘덴츠(電通)’와 손잡고 일본 공략에 나선다.

<시그널>은 국내 방영 당시 첫 회부터 치밀한 대본과 영화 같은 연출, 배우들의 열연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아 마지막 회까지 공중파 포함 동시간대 최고 시청률(최고 12.8%. 케이블TV 드라마 역대 2위)을 기록하고, 지난 6월 열린 52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TV 드라마 부문 작품상, 극본상 등 3개의 트로피를 거머쥐며 작품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한국뿐 아니라 중국에서도 중국 최대 ICT 기업 ‘텐센트(腾讯)’의 동영상 사이트를 통해 서비스 되어 유료 콘텐츠’임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누적 뷰 수 2억 5천만 회를 기록하고 있다. 뷰 수 외에 평점 역시 중국 유명 평점 사이트 ‘더우반(豆瓣)’에서 9.1점을 기록할 정도로 한국 드라마는 로맨스물 일색이라는 편견을 뒤집고 새로운 한류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

에이스토리는 이 기세를 몰아 전통적으로 수사 드라마가 인기인 일본을 공략하기 위해 일본 최대 광고 대행사 ‘덴츠’와 손을 잡고 다양한 콘텐츠 사업을 추진 중이다. 그 시작으로 위성방송 채널 ‘위성극장 쇼치쿠(松竹)’에서 9월 18일 <시그널> 1, 2부가 특별 방송되고, 10월부터는 전편이 방송될 예정이다. ‘덴츠’와 ‘위성극장 쇼치쿠’의 담당자는 <시그널>의 퀄리티에 강한 자신감을 보이며 이번 방송을 계기로 일본에 다시 한국드라마 바람이 불기를 기대하고 있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