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렉스턴W 후속 최종 콘셉트카 파리모터쇼서 공개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 쌍용자동차가 렉스턴W의 후속 모델인 대형 SUV ‘Y400’의 양산형 콘셉트카 LIV-2를 파리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고 12일 밝혔다.

쌍용차는 오는 29일(현지시간)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개막되는 ‘2016 파리모터쇼’에서 콘셉트카 LIV-2(Limitless Interface Vehicle)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한편 티볼리와 티볼리 에어(수출명 XLV) 등 유럽 주력 판매 모델을 전시한다.


이에 앞서 이날 LIV-2의 완성 예상도인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내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Y400(프로젝트명)의 양산 전 최종 콘셉트카다. 지난 2013 서울모터쇼에 처음 모습을 나타낸 콘셉트카 LIV-1에 이어 선보이는 LIV-2는 이전 모델보다 디자인 요소가 더욱 개선됐다. 쌍용차는 디자인 콘셉트인 자연의 웅장한 움직임을 더욱 효과적으로 전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LIV-2에는프리미엄 라운지를 연상시키는 인테리어와 첨단 커뮤니케이션 기술 기반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뛰어난 안전사양 등이 적용됐다.

쌍용차는 이를 통해 최종 양산 모델로 완성될 Y400을 한차원 더 향상된 플래그십 SUV로 집중 개발할 계획이다. 렉스턴W 후속 모델은 내년 출시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