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자 60%는 노후생계 위해 일자리 원해”

필요한 생활비 月평균 288만원
준비부족…실제는 190만원 불과

은퇴자 10명중 6명은 노후 생계를 위해 일자리를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은퇴후 생활비는 월평균 288만원을 원하지만, 준비부족으로 실제 생활비는 190만원에 불과했다.

12일 삼성생명 은퇴연구소가 25~74세 2271명(비은퇴자 1771명, 은퇴자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ㆍ분석해 발간한 ‘한국인의 은퇴준비 2016’ 백서에 따르면, 비은퇴자들은 은퇴후 최소 생활비로 월 평균 193만원, 경제적으로 부족함이 없는 생활을 위해서는 월 평균 288만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실제 은퇴가구의 생활비는 비은퇴자의 최소 생활비 기대 수준인 월 평균 190만원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 보면 50대 은퇴가구의 월 생활비는 225만원인데 반해, 60대 은퇴가구는 179만원, 70대는 145만원으로 연령대가 낮은 은퇴가구 일수록 자녀교육 등으로 생활비를 많이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은퇴 후 생활비 마련을 위해서는 은퇴 이전부터 준비가 필요하나, 비은퇴자가 은퇴를 대비해 정기적으로 저축을 하는 비율은 49%에 불과했고, 가구당 저축액도 월 평균 53만원으로 나타났다. 특히, 비은퇴 가구의 12%가 3층연금(국민연금, 퇴직연금, 개인연금) 중 어떤 연금도 가입되어 있지 않다고 답변했다.

은퇴자 중 은퇴 후 생활비 부족을 경험한 비율은 35%에 달했으며, 은퇴가구 10가구 중 2가구가 평균 6,500만원의 부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결과, 현재 경제적 상황에 만족하는 은퇴가구는 33%에 불과했고, 은퇴가구의 36%가 보유 자금이 노후생활에 부족하다고 답변했다.

또 비은퇴자들 대다수가 예상 노후 의료비를 연간 300만원 미만으로 답변했으나, 실제 65세 이상 월 평균 진료비는 연간 360만원 이상으로 노후 의료비를 실제 금액보다 적게 예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은퇴자는 퇴직 후에도 계속 일하고 싶다는 비율이 84%에 달했다.

은퇴자들 역시 은퇴후 계속 일하고 싶다고 응답한 비율이 57%였다. 일하고 싶어하는 이유로는 △생활비 마련 및 생계 유지(42%), △삶의 의미와 보람을 느끼기 위해서(24%) 순으로 조사됐다.

문호진 [email protected],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