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훈, 코오롱 한국오픈 2연패…준우승 최진호, 상금 1위 도약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이경훈(25·CJ대한통운)이 남자프로골프 투어 내셔널타이틀 대회인 코오롱 한국오픈서 2연패를 달성했다. 

이경훈은 11일 천안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제59회 한국오픈 골프선수권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타를 줄이며 최종합계 16언더파 268타를 기록, 2년 연속 정상에 올랐다. 우승 스코어는 2011년 이 대회서 리키 파울러(미국)가 정상에 오를 때 기록한 우정힐스 72홀 최소타 타이기록이다. 한국오픈 2연패는 배상문(2008년과 2009년) 이후 7년 만이다. 우승상금은 3억원.

1라운드 공동 선두를 시작으로 나흘 내내 한번도 선두 자리를 놓치지 않았다. 하지만 이경훈은 챔피언조에서 동반플레이한 최진호(32·현대제철)의 거센 추격을 받았다.

이경훈에 2타 뒤진 채 최종라운드를 시작한 최진호는 8번홀까지 5개의 버디를 뽑아냈다. 그러자 선두 이경훈은 5번홀부터 8번홀까지 4개 홀 연속 버디로 맞서며 기선을 뺏기지 않았다.

최진호가 10번홀(파4)과 11번홀(파4) 12번홀(파4)서 연속 보기로 타수를 잃으며 흔들린 사이 이경훈은 15번홀(파4)서 버디를 낚으며 더 달아났다. 이경훈은 16번홀(파3) 18번홀(파5)서 보기를 범해 2타를 잃었지만 최진호를 3타 차로 따돌리고 2년 연속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18번홀서는 다소 아찔한 위기도 있었다. 이경훈은 두번째 샷을 그린 뒤 러프로 보낸 뒤 세번째 샷을 하려다가 자신의 공이 아닌 것을 알아차리고 공을 제대로 찾은 뒤 보기를 적어냈다. 만약 다른 공을 쳤다면 오구 플레이로 2벌타를 받게 되고, 스코어카드를 제출할 때까지 이 사실을 몰랐다면 실격에 해당한다.

시즌 3승을 노렸지만 아쉽게 준우승에 그친 최진호는 상금 1억2000만원을 보태 이번 대회 공동 9위에 오른 박상현(3억4885만원)을 제치고 상금랭킹 1위(4억2392만원)로 올라섰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에서 활약 중인 이경훈은 3억원으로 상금랭킹 3위가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