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추석, 가족 모두 한강 가서 달맞이할까?

-서울시, 달보기 좋은 한강 BEST 4 소개

-유람선도 타고 전망대도 가보고…달맞이 명소 가득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멀리 나가지 않고도 추석 보름달을 볼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이번 추석에는 가족ㆍ친구ㆍ연인 손을 잡고 한강으로 출발, 시원한 야경과 함께 달을 보며 소원을 빌어보길 추천한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추석을 맞아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한강 내 달구경 명소 4곳을 12일 소개했다.


3대 가족이 물살을 가르며 달구경을 하고 싶다면 ‘한강 아라호’ 유람선을 타면 된다. 행사는 14일부터 3일간 65세 이상 노인을 동반한 가족 방문객 대상으로 진행하며, 한강 한가운데서 은은한 달빛을 맞이할 수 있다.

15일부터 17일까지는 이랜드 크루즈도 ‘한가위 불꽃 크루즈’를 운항, 선상 공연을 함께 진행하니 희망자는 기호에 맞게 신청하면 된다.

뚝섬유원지에 있는 ‘뚝섬 자벌레’도 달맞이에 좋은 장소로 꼽힌다. 1층 전망대에 오르면 탁 트인 한강의 야경을 한 눈에 담을 수 있다. 2층 도서관에 마련된 책과 각종 전시는 달맞이 외에도 좋은 추억을 선사한다.

시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밤 12시까지며, 2층 도서관은 오후 6시에 문을 닫는다. 지하철 7호선 뚝섬유원지역 3번 출구를 이용하면 전시관까지 바로 연결된다.

연인과 달구경을 하며 식사를 즐기고 싶다면 한강 전망카페가 적임지다. 한강공원 곳곳에 있는 카페들은 특색있는 이벤트도 마련, 방문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세빛섬 또한 추석 당일에는 달맞이를 위해 밤 12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아울러 세빛섬 수상레저시설인 ‘튜브스터’도 같은 시간까지 운영, 방문객들에게 뱃놀이를 즐기며 달을 관측할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전해줄 예정이다.

이상국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가족과 친구, 연인이 함께 한강공원 달보기 명소를 찾아 행복한 연휴를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