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온음료의 선두 동아오츠카 올 매출 2500억원 돌파하나

작년 2311억…폭염 덕 고공행진
포카리스웨트, 올 누계 1115억
데미소다 등도 나란히 상승세

올해로 창립 37주년을 맞은 동아오츠카가 사상 최대인 매출 2500억원을 돌파할 지 주목된다. 올해 동아오츠카의 주력 제품인 포카리스웨트를 비롯해 데미소다, 오란씨, 나랑드 사이다, 오로나민C 등이 나란히 매출이 상승해,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때문이다.

포카리스웨트는 동아오츠카 전체 매출의 약 55%를 차지한다. 올해 출시 30년을 맞은 포카리스웨트는 올 8월까지 누계 매출이 1115억원으로, 전년 대비 15% 가량 성장했다. 1993년 연간 매출 500억원을 넘어선 뒤 2010년에는 1000억원을 돌파했다. 누계 매출로는 1999년 5000억원 돌파에 이어 2005년 1조원을 넘어섰다. 2010년 1조5000억원에 이어 2014년 2조원을 돌파했다. 올 8월까지 누계 매출은 2조3000억원에 달한다. 


한국의 이온음료 시장은 1987년 포카리스웨트가 나오면서 형성됐다. 같은 해 게토레이가 국내에 출시됐고, 이듬해 파워에이드가 나왔지만 여전히 절반 가량의 점유율을 기록한다.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체 이온음료 시장은 3000억원 규모다. 이 가운데 포카리스웨트의 점유율이 48.5%이며, 파워에이드와 게토레이는 각각 27%, 24.5% 등이다.

포카리스웨트 모델은 여배우 등용문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1987년 수영선수 최윤희를 시작으로 배우 김혜수, 고현정, 심은하, 손예진, 문채원, 이연희, 김소현 등이 포카리스웨트 모델로 활동한 뒤 신인배우에서 스타로 거듭났다. 30년 간 20명이 포카리스웨트 모델로 활동했고, 손예진은 역대 최다인 4번이나 모델로 활약했다. 현재 모델인 김소현은 지난해부터 2년 연속 활동 중이다.

동아오츠카는 포카리스웨트 외에도 서브 브랜드인 데미소다가 전년 대비 4.1% 성장했고, 오란씨는 15%, 나랑드사이다는 9.7%나 매출이 올랐다. 특히 종합영양드링크 오로나민C는 전년 대비 70%나 성장했다. 지난해 2월 출시 후 연간 110억원을 매출을 기록했고, 올해는 8월까지 120억원 가량을 달성했다.

주재현 동아오츠카 홍보팀장은 “올해 폭염으로 수분보충 음료를 찾는 이들이 많아진데다 서브 브랜드들이 주요 소비층 별 타깃 마케팅을 강화해 전체 매출이 상승세”라며 “올해 매출은 2500억원 가량 기록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동아오츠카 매출은 지난 2012년 2105억원에 이어 지난해에는 2311억원을 기록했다.

장연주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