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추석밥상 대화에 정치인 아닌 세월호, 소녀상, 백남기 올려달라”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기자]이재명 성남시장은 추석연휴를 코앞에 둔 일요일인 11일 광화문 광장에서 세월호 유가족을 만나고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소녀상과 서울대병원 앞 백남기 진상규명 농성장을 방문했다.

이 시장은 가장 먼저 세월호 가족협의회 및 특조위 단식농성장을 찾았다.

이 자리에서 이 시장은 “국가비상사태에는 직권상정이 가능하다”며 “세월호 특별법 개정안과 특검법을 야당 주도로 직권상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직권상정됐던 테러방지법보다 세월호법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더 큰 영향을 미친다”며 “즉, 국가비상사태와는 세월호법이 더 가깝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시장은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소녀상을 방문해 한일 위안부 합의 폐기를 촉구하며 소녀상을 지키고 있는 대학생들을 만났다.

이 시장은 “한일합의는 반인권적이며 절차도 위반한 것”이라며 “한일 위안부 합의 무효결의안을 국회에서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소녀상 철거 논란에 대해서도 “서울시 관할 땅에 민간이 만든 소녀상을 정부가 어떻게 철거하라 말라 할 수 있나? 정부는 철거 권한이 없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 시장은 자리를 옮겨 서울대병원 앞에서 열린 백남기 농민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미사에도 참석했다.

미사가 끝난 뒤 이 시장은 “국민의 생명을 지켜야 할 나라가 국민에게 가해하고도 책임지지 않을 뿐 아니라 왜 다쳤는지 가르쳐주지도 않는다”며 “우리 스스로 이를 막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석 밥상민심을 잡으려고 하는 게 아니라 목구멍에 밥이 안 넘어가서 그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는 “추석 밥상머리 민심 잡아라.. 이재명 시장, 백남기 세월호 방문”이라는 제목의 기사도 함께 걸렸다.

이 시장은 “제가 떠나온 광화문 광장에는 아직도 왜 자식이 죽었는지도 모른 채 눈물 흘리는 유가족들과 수백의 어린 원혼들이 떠돌고 있다. 세금 내고 위임한 국가로부터 보호는 커녕 국가의 모진 폭력에 희생된 백남기 농민은 아직도 사경을 헤매고 가족들은 통곡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이상의 민생은 없다”며 “이 분들을 버려두고 추석밥상에 앉을 자신이 없다”고 이날 행보의 이유를 밝혔다.

이 시장은 “여러분도 추석에는 이재명 같은 정치인이 아니라 이 더럽고 부정의한 세상의 억울한 피해자들을 추석밥상머리 대화에 올려달라”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