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녹조라떼’는 정치적 음해? “사실이라면 정치 그만둘 것”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중도 신당(늘푸른한국당) 창당에 공을 들이고 있는 이재오 전 의원<사진>이 ‘이명박(MB) 정부의 4대강 사업 탓에 녹조 현상이 극심해졌다’는 최근의 주장에 대해 “정치적 목적으로 음해하거나 무엇을 만들어내는 것은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 전 의원은 “그런 주장이 사실로 입증된다면 우리가 정치를 그만둬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이 전 의원은 12일 KBS 라디오에 출연해 “(4대강 녹조 현상 심화가) 사실이 아니라면 그렇게 몰아간 쪽이 정치를 그만둬야 한다”며 “멀쩡한 사람을 놔두고 정치적인 목적으로 음해하거나 하는 것은 안 된다”고 했다. 최근 조경규 신임 환경부 장관은 “MB 정부의 4대강 사업 이후 하천 녹조가 악화됐다”며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즉, 이번 정부 말기 들어 본격화하기 시작한 4대강 사업에 대한 공격이 사실상 옛 친이(親이명박)계를 탄압하기 위한 현재 권력의 정치 공작이라고 규정한 것이다.

이에 따라 이 전 의원은 최근 추진 중인 신당 창당 과정에서도 친이계와 거리를 두는 모습을 보였다. 이 전 의원은 “인간적으로는 여전히 (MB와) 소통하고 있지만, 창당 문제를 상의하지는 않는다”며 “잘못하면 전직 대통령에도 누가 되고, 또 우리가 만드는 당이 친이계 정당처럼 언론에 한 줄이라도 나면 취지가 변질되고 오해를 받기 때문”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