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인물만 보고 대통령 뽑는 시대는 박근혜로 끝났다”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오는 1월 신당 창당(늘푸른한국당)을 목표로 중도세력 집결에 집중하고 있는 이재오 전 의원<사진>이 “19대 대통령은 인물이 아닌 주장으로 선택될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을 끝으로 인물론은 끝났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12일 KBS 라디오에 출연해 “국회의원 선거에는 현역이 있어야 하지만, 대선에는 현역이 할 수 있는 역할이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대선에서는 전국이 하나의 선거구이고, 국민들이 현역이 있는 당, 없는 당을 구분해 표를 던지는 것이 아니다”라는 것이 이 전 의원의 판단이다. 이 전 의원은 그러면서 “결국 주장이 얼마나 설득력 있고, 미래가 어떻게 달라질지 보여줄 수 있는 당이 선택되는 것”이라며 “전국적인 조직망을 어떻게 갖추고, 주장을 어떻게 홍보하느냐에 (승패가) 달렸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특히 “박근혜 대통령을 끝으로 인물론은 끝났다”며 “심하게 말하면, 요즘 ‘눈만 똑바로 뜨면 (누구나) 대통령을 하겠다’고 한다. 대통령을 하겠다는 사람만 모아도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할 수 있을 정도인네, 이럴수록 정당의 덩치만 보거나 인물만 보고 표를 던지는 시대는 더 빨리 지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