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양약품 4가 독감백신 ‘테라텍트’ 품목 승인

-안전성 입증된 유정란 방식…자체 생산 백신으로는 국내 2번째 승인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일양약품(대표 김동연)이 9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4가 인플루엔자(독감)백신 ‘테라텍트 프리필드시린지주 0.5㎖(테라텍트)’의 품목허가를 승인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승인된 테라텍트는 성인 1회 투여분에 해당하는 ‘0.5㎖ 사전 충전형 주사기’로 60년 이상 안전성이 입증된 유정란 방식을 활용해 생산됐다.

국내 제약사 대부분이 인플루엔자 원액을 외국에서 수입해 완제만 충전한 형태로 판매하고 있다. 그에 비해 ‘테라텍트’는 원료부터 자체 생산하는 ‘유정란 방식 독감 백신’으로 국내 2번째 승인이다. 


‘테라텍트’는 65세 이상도 투여할 수 있는 4가 백신이다.

이번에 허가 받은 백신은 4종류(A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2종, 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2종)의 독감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을 1회 접종만으로 광범위하게 예방할 수 있는 백신이다. 세계보건기구(WHO), 유럽의약품안전청(EMA),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 등이 권고하는 백신이다.

일양약품은 “매출 향상을 이끌고 있는 3가 독감백신과 함께 백신사업의 매출을 더욱 성장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해 일양약품의 백신관련 매출은 200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국내 2번째로 원액공장을 확보한 일양약품은 2013년부터 백신원액과 완제를 본격적으로 생산했다. 고품질, 고효율의 유정란으로 연간 최대 6000만 도즈의 백신 생산라인이 완비된 ‘EU-GMP’급의 백신원료 공장을 겸비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