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과3범과 스폰서? 돈거래 규모는? 김형준 의혹 날로확산

감찰팀 계좌추적등 수사확대

고교 동창으로부터 금품ㆍ향응을 제공받아 ‘스폰서’ 의혹에 휘말린 김형준(46) 부장검사에 대해 대검찰청 특별감찰팀(팀장 안병익)이 계좌추적 등 본격적인 강제수사 단계에 돌입했다. 하지만 김 부장검사와 동창 김모 씨의 관계를 둘러싼 주요 의문점들은 여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어 검찰 수사도 당분간 이에 대한 규명에 집중할 전망이다.

▶동창 김씨 ‘사기 전과’만 3범…언제부터 스폰서 관계?=12일 법조계에 따르면 특별감찰팀은 김 부장검사와 김 씨가 언제부터 ‘부적절한 만남’을 시작했는지 시점을 특정하는 확인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의 모 사립대 법학과 출신인 김 씨는 현재까지 알려진 사기 전과만 3차례에 달한다. 지난 2003년 이후 실형을 받고 복역한 기간만 5년이 넘는다.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 씨는 자신의 사기 행각에 문제가 생길 때마다 “검찰에서 잘 나가는 김 부장검사가 내 친구”라며 무마를 시도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의 또다른 동창이자 김 씨가 실질적으로 운영한 J회사의 ‘바지사장’ 역할을 했던 한모 씨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작년 7월 강남의 고급 바에서 김 씨를 통해 김 부장검사를 처음 만났다. 이후 5번 정도 술자리가 더 있었다”고 한 바있다.

한 씨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김 부장검사는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장으로 재직했을 당시 이미 김 씨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했을 가능성이 높다. 김 씨가 전과자라는 사실을 알고도 지속적 만남을 가졌다면 김 부장검사는 고위검사로서 직무상 윤리를 저버렸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않을 전망이다.

▶1500만원? 1억원? 부적절 돈거래 전말 밝혀질까=현재 김 부장검사 측은 언론에 이미 알려진 1500만원 외에는 어떠한 부정한 돈 거래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히려 김 씨에게 빌린 1500만원을 포함, 그동안 향응을 제공받은 대가보다 많은 4500만원을 김 씨에게 변제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김 씨가 “그 동안 제공한 돈과 술값 등을 모두 합하면 억대에 달한다”고 주장하고 있고, 지속적으로 김 부장검사에게 “스폰서 비용을 갚으라”고 요구했다는 점에서 김 부장검사가 최소한 1억원 정도의 금품ㆍ향응을 받았을 거라는 법조계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 부장검사에게 계좌를 빌려준 박모 변호사에 대한 조사 결과도 주목된다. 특히 김 부장검사가 4500만원을 김 씨에게 건넬 당시 김 씨가 박 변호사의 사무실로 찾아가 서류봉투에 담긴 현금 1000만원을 받아가도록 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각종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박 변호사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었다는 점도 특별감찰팀이 규명에 주력하는 부분이다.

▶‘협박’과 ‘자발적 구명’, 어느 정도 이뤄졌나=김 부장검사가 김 씨로부터 어떤 협박을 받았고 검사들을 상대로 실제 구명 로비를 벌였는지 여부도 주목되는 대목이다. 횡령과 사기 혐의로 올해 초부터 검ㆍ경의 조사를 받던 김 씨는 자신이 불구속 수사를 받도록 김 부장검사에게 영향력을 행사해 달라고 종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구속영장이 청구되자 김 씨는 내연녀 사진 등을 앞세워 김 부장검사를 협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대근 기자/bigroo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