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는 호텔’…감성 짙은 독서 이벤트 눈길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이제 ‘토털 라이프스타일’ 공간으로 우뚝 선 호텔이 계절 마다 다른 매력을 뽐낸다. 여름밤 풀 사이드 재즈바, 바비큐 그램핑 장소가 되더니, 이 가을 다시 변신한다.

이번엔 ‘책 읽는 호텔’이라 한다.

그가 또는 그녀가 쿠션을 허리에 깔든, 발코니 테이블위에 두 다리를 올려놓든, 술이 고픈 때이든, 누군가 몹시 보고싶은 상황이든, 화장대에서 파운데이션을 바르는 중이든, 가을 정취 속에서 책을 읽을 수 있도록 이런 저런 소프트웨어 인프라를 마련했다. 

[사진=그랜드 힐튼]

그랜드 힐튼 서울은 책을 읽으며 맥주를 즐기는 새로운 트렌드인 ‘북맥(책맥)’을 컨셉으로, 하상욱 시인의 시집 ‘시 읽는 밤 : 시밤’을 읽으며 아사히 캔맥주를 편안한 객실에서 즐길 수 있는 ‘북맥’ 패키지를 오는 11월 30일까지 선보인다. 하상욱 시인은 144편의 사랑시로 유명하다. 감성 가득한 사진과 캘리그라피가 시집의 매력을 더한다.

[사진=워커힐]

워커힐은 12일부터 11월 13일까지 버지니아 울프의 ‘자기만의 방(1928년 作)’ 도서 및 노트 세트를 손님에게 주는 ‘워커힐 아트플(WALKERHILL Art )’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10월 중 진행되는 토크 클래스 ‘워커힐 아트 토크(WALKERHILL ART Talk)’에 참가할 수 있다. 국내 작가와 함께 다과를 나누며 19세기 영국 여류작가인 버지니아 울프의 이야기와 작품 소개를 통해 잊고 있던 꿈과 삶을 돌아보는 시간이다.

[사진=쉐라톤 그랜드 인천]

쉐라톤 그랜드 인천 호텔에서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아트북과 함께 잉글리쉬 테이스티프로모션까지 즐길 수 있는 폴 인 북 패키지를 선보인다. 오는 9월 2일부터 11월 27일까지 금, 토, 일요일에 한하여 이용 가능하다. 영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의 천재 영화감독 웨스 앤더슨의 오리지널 아트북을 선사한다.

[사진=임피리얼 팰리스]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호텔은 객실에서 와인과 함께 파리, 베를린, 프라하의 야경을 담은 스크래치북을 즐기며 가을밤을 보낼 수 있는 미드나잇 인 유럽 패키지를 2016년 9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선보인다. 패키지는 디럭스 또는 비즈니스 룸에서 아늑한 1박과 함께 룸서비스 레드 와인 1병 및 초콜릿 4구, 라고 디자인 스크래치북 세트 제공 등의 혜택을 포함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