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송송 계란탁’ 오상훈 영화감독 11일 별세… 사인은 심장마비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오상훈 영화감독이 세상을 떠났다.

12일 영화계에 따르면 오상훈 감독이 지난 11일 향년 49세로 사망했다. 사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졌다.

오상훈 감독은 중앙대 연극영화과를 졸업하고 지난 1995년 ‘본 투 킬(Born to Kill)’의 조감독으로 영화계에 입문했다. 지난 2003년 영화 ‘위대한 유산’, 2005년 ‘파송송 계란탁’ 등 코미디 영화 연출을 맡은 바 있다.

故 오상훈 감독은 최근까지 중국 측과 새로운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故 오상훈 감독의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8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13일 오전 11시다. 장지는 서울 원지동 서울추모공원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