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北 핵실험, 국제금융시장 반응 크지 않아”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한국은행은 12일 오전 장병화 부총재 주재로 ‘통화금융대책반 회의’를 개최하고 북한의 5차 핵실험 발표에 따른 주요 국제금융시장의 반응을 점검하고 국내 시장에 미칠 영향과 대응반안을 논의했다.

한은은 이날 회의에서 뉴욕, 런던, 프랑크푸르트, 베이징 등 주요국 사무소에서 보고한 내용을 검토하고 “주요 국제금융시장의 이번 북한 핵실험에 대한 반응이 크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한은은 “CDS 프리미엄, 외평채 금리 등 일부 한국 관련 금융상품 가격의 변동성이 확대됐으나 이는 유럽중앙은행(ECB)과 미국 연준(Fedㆍ연방준비제도)의 통화정책 관련 불확실성에 주로 기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북한의 추가 도발 등에 따라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한은은 지난 9일 북한이 5차 핵실험을 발표하자 긴급 통화금융대책반 회의를 열고 북한 핵실험 발표가 국내 금융ㆍ외환시장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했다.

한은은 “앞으로 본부와 국외사무소를 연계한 국제금융시장 모니터링 체계를 강화해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의 전개 상황과 그 영향을 면밀하게 점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