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콘진 ‘테크크런치 SF2016’ 국내 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

[헤럴드경제=이윤미 기자]문화체육관광부(장관 조윤선)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송성각)은 문화콘텐츠 분야 스타트업·벤처 기업의 글로벌 시장진출 확대를 위해 오는 12일부터 3일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되는 ‘TechCrunch Disrupt SF(이하 테크크런치 SF) 2016’에 참가해 ‘한국공동관’을 운영한다.

테크크런치 SF는 북미 최대 정보기술(IT) 온라인 매체인 ‘테크크런치’가 2011년부터 매년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하는 IT/스타트업 콘퍼런스이다. 이 행사는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기술기반 스타트업이 모여 교류하고, 저명인사의 강연과 스타트업 경연대회도 참여할 수 있는 세계 최고 권위의 ‘창업 축제’로 불린다. 


한국공동관에는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프라이머’ 시즌 3기 팀이자, 2015 올해의 구글플레이 베스트 푸드테크 앱 플랫폼 ‘해먹남녀’의 ‘바이탈힌트 코리아’와‘비석세스’의 ‘비글로벌 샌프란시스코 2015’ 최종 진출 팀이자, 미국 와이컴비네이터의 ‘Summer Batch 2016’에 공식 선발된 얼굴인식 스티커 앱 ‘롤리캠’의 ‘시어스랩’,콘텐츠코리아 랩의 ‘창업발전소’ 지원을 받은 학습플랫폼 ‘클래스123’의 ‘브레이브팝스 컴퍼니’,빅데이터를 활용한 장애인 여행 플랫폼 콘텐츠를 선보일 cel벤처단지 입주기업 ‘어뮤즈트래블’이 참가한다.

또한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스파크랩(sparklabs)’의 5기 액셀러레이팅 기업이며, 2016 텐센트 글로벌 스타트업 경진대회 Top 10에 선정된 IoT 헬스케어 디바이스의 ‘파이퀀트’,cel벤처단지 입주기업인 O2O기반 음파도장 기술의 ‘모비두’, 전자음악 믹싱 플랫폼 ‘제이디사운드’ 등 9개 기업의 대한민국 유망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본 행사 후에는 피칭 및 비즈니스 멘토링 등 참가기업에게 현지 네트워크 기회를 제공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 cel벤처단지본부 이현주 본부장은 “테크크런치 SF 2016은 국내 스타트업·벤처기업이 글로벌 트렌드를 배우고 경험하는 기회의 장이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문화콘텐츠 기업들이 세계무대에서 인정받아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문화창조벤처단지의 글로벌 진출 지원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