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올해 첫 수확한 자연송이 판매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현대백화점은 추석을 앞두고 올해 처음 수확한 자연송이를 판매한다고 12일 밝혔다.

자연송이는 올 해 여름에 유례없는 폭염과 가뭄으로 수확이 늦어지면서 가격이 폭등, ‘금(金)송이’로 불리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지난해보다 가격이 2~3배 오른 것을 감안해 500g(75만원), 350g(52만 5000원) 같은 소포장 상품을 지난해보다 20% 가량 늘릴 계획이다.

12일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에서 직원들이 자연송이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백화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