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정몽구배 양궁대회’ 개최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현대차그룹과 대한양궁협회는 ‘현대자동차 정몽구배 한국양궁대회 2016’를 대한양궁협회 주관으로 창설하고, 현대차그룹은 이를 후원한다고 12일 밝혔다.

현대자동차가 타이틀 후원사를 맡았으며, 기아자동차, 현대모비스, 현대제철이 공식 후원사로 참여한다.

정몽구배 양궁대회는 오는 10월 20일부터 22일 3일 동안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과 잠실 주경기장 보조 경기장에서 개최된다.

올해 열린 국내 주요 5개 전국 대회 성적으로 부여된 랭킹 포인트를 바탕으로 최고 실력의 남녀 궁수 각 80명이 잠실 주경기장 보조 경기장에서 본선을 치르고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결선을 실시한다. 

현대차그룹이 리우올림픽에서 전종목 금메달을 석권한 한국양궁선수단을 초청해 환영 만찬을 개최하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특히 리우대회 2관왕인 장혜진, 구본찬 선수를 비롯 6명의 금메달리스트들뿐만 아니라 지난 런던대회 메달리스트 등 국내 대표선수들이 총출동한다.

상금 총액은 국내 대회 중 최대 규모인 4억4000만원이며, 포디움에 오르는 3명뿐 아니라 8강전에 출전한 전 선수들에게 지급된다. 우승자에게는 1억원의 상금이 주어지며, 준우승자에게는 5000만원, 3위는 2500만원, 4위는 1500만원, 5위부터 8위까지는 각각 800만원씩을 받게 된다.

대한양궁협회는 2014년부터 한국 양궁 기반을 강화할 수 있는 양궁대회 신설을 준비해왔으며, 지난해 8월 양궁협회 이사회 의결을 통해 신규 대회 창설을 발의했다. 이후 후원사 영입 및 규정 마련 등 대회를 체계적으로 준비해 나갔다.

이번 대회는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뿐 아니라 양궁을 대중스포츠로 활성화시키기 위해 일반인들이 쉽게 즐길 수 있도록 준비된다.

먼저 올림픽 공원 평화의 광장 내에 양궁만을 위한 특설 경기장을 구축하고 선수 전용 대기석을 마련하는 등 선수들에게 최적의 대회 환경을 제공한다.

또 대회를 관람하는 관람객들이 관람석 전용 오디오 시스템과 대형 스크린을 통해 대회 현장을 생생히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양궁 대중화를 위해 결선 대회는 토요일 황금시간대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