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총리 “북한, 핵개발 몰두하면 자멸”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가 5차 핵실험을 감행한 북한에 대해 “핵개발에 몰두하면 자멸의 길로 치닫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 총리는 11일 서부전선 최전방에 위치한 인천시 강화군 해병대 2사단 청룡부대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렇게 밝히고 “북한의 5차 핵실험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자 우리와 국제사회에 대한 노골적인 정면 도전행위이며 폭거”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 정권이 주민들의 민생을 외면하고 핵과 미사일 개발에만 몰두한다면 정권의 공고화는커녕 자멸의 길로 치닫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병 2사단은 지난 1967년 2월 베트남 전쟁 당시 짜빈동 지역에서 벌어진 북베트남군과의 전투에서 승리하는 등 빛나는 무공을 세워 전 세계의 주목을 받은 부대다.

황교안 국무총리
사진=안훈 기자/[email protected]

이번 방문은 지난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으로 남북 관계가 급격하게 냉각된 시점에 북한의 도발에 대한 단호한 대응 의지를 표명하고, 대북 대비태세를 점검하기 위해 이뤄졌다.

황 총리는 이어 “국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튼튼한 안보태세를 구축하는 것은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함이 없다”며 “대한민국의 안보는 내가 책임진다는 각오와 무적해병의 정신으로 철저히 무장해달라”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