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금융꿀팁 ②] 자동차사고 발생 가장 많은 시간대는?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추석연휴 전날과 추석 당일에 평상시보다 교통사고 건수와 피해자 수가 급격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건수가 가장 많은 시간은 밤이 아닌 오후 14~16시로 집계됐다.

11일 보험개발원과 손해보험협회가 최근 3년 간 추석 연휴 자동차보험 사고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추석연휴 전날에는 평상시(1만1548건)보다 많은 1만4157건(22.6%)이 발생했다. 특히 추석 당일에는 2.8% 증가한 1만1874건이 발생했다.

추석 연휴 기간(추석 연휴 및 연휴 전날과 다음날 총 5일) 일평균 사고발생건수는 평상시 보다 4.7% 낮은 1만1005건으로 나타났지만 귀성이 시작되는 추석연휴 전날과 성묘 및 귀경차량이 많아지는 추석 당일에는 평상시보다 사고가 많았다.

추석 연휴 기간 5일 동안 사고 건수는 평상시 대비 적은 편이지만 가족·친지가 동승하고 있는 경우가 많아 일평균 사고 피해자는 평상시(4474명)보다 20.2% 증가한 5377명으로 나타났다. 추석 당일에는 평상시보다 81% 급증한 8096명으로 집계됐다.

추석 연휴 기간 중 시간대별로 보면 오전 2시~4시 사이와 오전 10시~오후 4시 사이에 사고 건수와 피해자 수가 모두 크게 증가했다. 10~12시 1598건, 12~14시 1617건, 14~16시 1873건의 사고가 발생했다.

보험개발원은 사고가 자주 나는 날 또는 시간대에 부득이 운전해야 하는 경우 졸음운전 예방과 교통법규준수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