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브릭 ‘나노 보안용지’, 말레이시아 할랄인증서에 시범적용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나노 신소재 기반 위조방지 전문기업 나노브릭이 말레이시아 정부가 발행하는 할랄인증서에 자사가 개발한 나노 신소재를 이용한 ‘나노 보안용지’가 채택됐다.

나노브릭은 “할랄인증서 발행업무를 담당하는 말레이시아 이슬람개발청(JAKIM)과 자사의 위ㆍ변조방지 보안용지 공급계약을 맺고, 이 기관이 발행하는 할랄인증서에 시범 적용하기로 했다”며 “향후 JAKIM에 제공되는 보안용지는 할랄 인증을 받고 말레이시아에 수입되는 식품, 의약품, 화장품 등의 할랄인증서에 확대 적용될 전망”이라고 12일 밝혔다.

오른쪽 하단의 이미지 뒤에 자석을 대면 색상변화(브라운→그린)와 패턴변화(無→스트라이프)를 통해 위ㆍ변조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 색상과 패턴이 변하지 않으면 위조된 것이다. [사진 제공=나노브릭]

말레이시아는 국민의 62%가 무슬림인 이슬람 국가로, 이 나라에 제품을 수출하기 위해서는 할랄 인증을 받아야 한다. 할랄 인증은 무슬림이 먹거나 사용할 수 있도록 이슬람 율법에 따라 도살, 처리, 가공된 식품에만 부여된다. 현재 세계 각지에서 300여 개의 할랄 인증기관이 운영되고 있으며, 인증기관마다 기준에 차이가 있고 기관별로 다른 인증마크가 발급된다. 하지만 다른 이슬람 국가와 달리 말레이시아는 JAKIM이 할랄 인증 업무를 하는 단일화 된 창구이다.

할랄인증서용 ‘나노 보안용지’는 나노브릭의 위ㆍ변조방지 솔루션 ‘엠태그(M-Tag)’의 원천소재인 자기 색가변 소재가 특수 패턴으로 인쇄된 용지다. 나노 소재가 인쇄된 문서에 자석을 갖다 대면 색상과 패턴이 변해 위ㆍ변조여부를 쉽게 판단할 수 있다. 나노브릭은 ‘나노 보안용지’에 자기 색가변 원천소재 외에 요철인쇄, 시변각잉크, 형광잉크, 시온잉크 등을 추가 적용해 보안성을 강화했다.

나노브릭은 “이슬람 국가 중에서도 할랄 인증에 관해 세계 최고로 인정 받는 말레이시아 정부와 할랄인증서 계약체결에 성공해 할랄시장 진출의 초석을 마련했다”며 “나노브릭은 할랄인증서 시범적용을 계기로 보안용지 사업을 확대하고, 할랄시장으로의 엠태그 적용도 병행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