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베트남 고향감자 지원 프로젝트’ 실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오리온은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베트남에서 현지 농가에 1억원 상당의 농기계 등을 전달하는 기증식을 갖고 감자 재배 농가를 지원하는 ‘베트남 고향감자 지원프로젝트’를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오리온 베트남 고향감자 지원프로젝트 기증식은 오리온 베트남 법인 및 오리온 재단 관계자와 베트남 정부 대표, 농업국 관계자, 농민 대표 등 약 50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오리온은 베트남 북부 하노이 지역에 있는 뜨마이면과 빈즈엉면에 최신형 트랙터와 로타리 등 1억원 상당의 필수 농기계를 전달했다. 또 베트남 토양에 맞는 씨감자를 연구 생산하여 농가에 보급할 수 있도록 국립베트남농업대학교 농생물연구소(IBA)에 씨감자 연구시설을 신축해 기증했다.

오리온이 베트남 꽝린성 동찌우현 빈즈엉면에서 ‘베트남 고향감자 지원프로젝트’ 기증식을 가졌다. 강원기 오리온 베트남법인 사장(왼쪽)과 하 하이 즈엉 동찌우현 현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리온 베트남 법인은 현지의 3000여개 감자농가와 계약을 맺고 연간 약 10000톤에 달하는 감자를 ‘오스타’(O’Star, 한국명 포카칩) 등 감자스낵 생산에 사용하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고향 감자가 농가소득증대와 여성과 아이들의 삶을 개선하는데 도움을 준다는 내용의 ‘고향감자 캠페인’도 펼쳐왔다.

지난 2005년 베트남 법인을 설립하며 현지 진출을 본격화한 오리온은 2015년 베트남 누적매출 1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올 상반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20.5% 성장한 1013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고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오리온의 생감자 스낵 노하우가 고스란히 담긴 오스타는 지난 상반기 약 62% 가까이 매출 성장을 이루며 고성장의 한 축으로 떠오르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앞으로 고향감자 지원 프로젝트의 대상 지역을 넓히고, 농가뿐 아니라 학교와 아동, 청소년까지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글로벌 제과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의미에서 오리온의 주요 법인들이 자리잡고 있는 한국과 아시아 지역에서 다양한 공익 활동들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