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시청률 하락, 주말 예능 1위… ‘복면가왕’은 상승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박보검 효과’로 시청률 반등을 맛본 ‘1박 2일’ 시청률이 다시 소폭 하락했다. 그럼에도, 주말예능 1위는 큰 차이로 수성했다.

12일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의 집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KBS2 ‘1박 2일’은 전국 기준 16.8%, 수도권 기준 17.7%로 1, 2부를 통틀어 주말 예능 선두를 달렸다. 이는 지난 4일 방송된 전 회분에 비해 전국에서 0.2% 포인트(17.0%) 하락, 수도권에서는 1.2% 포인트(16.5%) 오른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는 가을이 성큼 다가왔지만, 기승을 부리는 늦더위에 얼음 바가지 세례로 여름 더위를 날려보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멤버들은 강원도 태백에 있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 세트장을 찾아 드라마 명장면을 재현했다. 점심 복불복 게임에서는, 바이러스를 퇴치할 수 있는 유일한 백신인 얼음찜질로 체온 떨어뜨리기 대결을 펼쳤다.

데프콘은 김종민의 바지에 얼음을 쏟아 넣었고, 이에 김종민은 당황해 경기장을 이탈했으나, 엉덩이 온도가 16.1도를 기록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같은 시간대 방송된 주말극 2부 MBC ‘진짜 사나이 2’는 전국에서 11.7%, 수도권에서 12.7%를 기록, 전 회분에 비해 전국에서 0.4% 포인트(12.1%) 하락, 수도권에서 0.4% 포인트(12.3%) 상승했다.

SBS ‘런닝맨’은 전국과 수도권에서 6.7%를 기록, 전 회분에 비해 전국에서 0.6% 포인트(6.1%), 수도권에서 0.2% 포인트(6.5%) 상승했다.

1부 예능 전에서는 MBC ‘복면가왕’이 1위를 지켰다. 전국 기준 12.4%, 수도권 기준 13.0%로 전 회분에 비해 전국 기준 0.9% 포인트(11.5%), 수도권 기준 1.4% 포인트(11.6%) 상승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가왕 ‘신명난다 에헤라디오’가 3연승에 성공했다. 이에 도전했던 4명의 복면가수는 클래지콰이의 호란, 딕펑스의 보컬 김태현, 비투비의 서은광, 팝페라 가수 카이로 각각 밝혀졌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같은 시간대 방송된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전국과 수도권에서 모두 10.1%를 기록, 전회분에 비해 전국에서 0.2% 포인트(9.9%), 수도권에서 0.6% 포인트(9.5%) 상승했다.

SBS ‘판타스틱듀오’는 전국 기준 6.5%, 수도권 기준 7.0%를 기록, 전 회분에 비해 0.6% 포인트(5.9%), 수도권에서 0.6% 포인트(6.4%) 올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