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ㆍLG생명과학 합병…‘미래먹거리’ 바이오 산업 육성 시작

12일 이사회 열어 합병 결의…내년 1월 1일 합병 완료

2025년까지 바이오 사업 매출 5조원 규모로 육성 계획

LG화학이 미래 신성장동력인 바이오 사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해 그룹 계열사인 LG생명과학을 흡수합병한다. 두 회사는 12일 각각 이사회를 개최하고 LG화학을 존속법인으로, LG생명과학을 소멸법인으로 하는 양사 간 합병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의 합병은 LG그룹 차원의 바이오 사업 육성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해당 사업을 진행하는 양사의 전략적 니즈가 일치된 결과다. 먼저 LG화학은 에너지, 물, 바이오 3대 분야를 신성장동력으로 집중 육성한다는 전략 하에 지난 4월 팜한농을 인수해 그린바이오 분야에 진출했고, 최근 시장규모와 미래 성장성 측면에서 매력적인 레드바이오 분야로의 사업 확장을 모색해왔다.

LG생명과학의 경우 연구개발(R&D) 역량 확보와 사업기반 구축 측면에서 꾸준한 성과를 냈으나,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대규모 미래 투자 재원 확보와 핵심역량 강화가 필요한 시점이었다.

이번 합병을 통해 LG화학은 기초소재와 전지, 정보전자 부문에 이어 바이오 분야로 사업을 본격 확대하며 미래지향적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됐고, LG생명과학은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투자 재원 확보를 통해 신약개발 등 미래 시장 선도를 위한 선제적이고 과감한 투자가 가능하게 됐다.

LG화학은 합병 이후 레드바이오 사업의 조기 육성을 위해 현재 LG생명과학 투자액(1300억원)의 3배가 넘는 연간 3000억~5000억원 규모의 R&D 및 시설 투자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존 그린바이오(팜한농) 등을 포함해 바이오 사업을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집중 육성해 2025년 매출 5조원대의 글로벌 사업으로 키워나간다는 계획이다. LG화학은 기초소재와 전지, 정보전자 분야에서의 경쟁력을 더 강화하고, 바이오를 포함한 균형 있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갖춤으로써 2025년 매출 규모 50조원의 ‘글로벌 톱5’ 화학 회사로 성장한다는 비전이다.

LG화학의 최고경영자(CEO) 박진수 부회장은 “바이오는 인류의 건강하고 풍요로운 삶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분야”라며 “과감한 선제적 투자를 통해 세계적 수준의 사업으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LG화학이 이번 합병을 통해 진출하는 레드바이오 분야는 현재 전 세계 시장 규모가 약 1100조원이며, 2020년까지 1400조원으로 연평균 5% 수준의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시장이다.

양사는 오는 11월 28일 합병승인 이사회(LG화학)와 합병승인 주주총회(LG생명과학) 등을 거쳐 2017년 1월 1일자로 합병을 완료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합병은 존속법인(LG화학)이 합병으로 인해 사라지게 될 해산법인(LG생명과학) 주주들에게 신규 발행해 지급해야 하는 주식의 수가 회사 발행주식 전체의 10%를 넘지 않는 경우 진행하는 ‘소규모 합병’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LG화학은 신주를 발행해 합병비율에 따라 LG생명과학 주주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합병비율은 보통주 1대 0.2606772, 우선주 1대 0.2534945 이다.

배두헌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LG화학ㆍLG생명과학 합병…‘미래먹거리’ 바이오 산업 육성 시작

12일 이사회 열어 합병 결의…내년 1월 1일 합병 완료

2025년까지 바이오 사업 매출 5조원 규모로 육성 계획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LG화학이 미래 신성장동력인 바이오 사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해 그룹 계열사인 LG생명과학을 흡수합병한다. 두 회사는 12일 각각 이사회를 개최하고 LG화학을 존속법인으로, LG생명과학을 소멸법인으로 하는 양사 간 합병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의 합병은 LG그룹 차원의 바이오 사업 육성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해당 사업을 진행하는 양사의 전략적 니즈가 일치된 결과다. 먼저 LG화학은 에너지, 물, 바이오 3대 분야를 신성장동력으로 집중 육성한다는 전략 하에 지난 4월 팜한농을 인수해 그린바이오 분야에 진출했고, 최근 시장규모와 미래 성장성 측면에서 매력적인 레드바이오 분야로의 사업 확장을 모색해왔다.

LG생명과학의 경우 연구개발(R&D) 역량 확보와 사업기반 구축 측면에서 꾸준한 성과를 냈으나,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대규모 미래 투자 재원 확보와 핵심역량 강화가 필요한 시점이었다.

이번 합병을 통해 LG화학은 기초소재와 전지, 정보전자 부문에 이어 바이오 분야로 사업을 본격 확대하며 미래지향적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됐고, LG생명과학은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투자 재원 확보를 통해 신약개발 등 미래 시장 선도를 위한 선제적이고 과감한 투자가 가능하게 됐다.

LG화학은 합병 이후 레드바이오 사업의 조기 육성을 위해 현재 LG생명과학 투자액(1300억원)의 3배가 넘는 연간 3000억~5000억원 규모의 R&D 및 시설 투자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존 그린바이오(팜한농) 등을 포함해 바이오 사업을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집중 육성해 2025년 매출 5조원대의 글로벌 사업으로 키워나간다는 계획이다. LG화학은 기초소재와 전지, 정보전자 분야에서의 경쟁력을 더 강화하고, 바이오를 포함한 균형 있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갖춤으로써 2025년 매출 규모 50조원의 ‘글로벌 톱5’ 화학 회사로 성장한다는 비전이다.

LG화학의 최고경영자(CEO) 박진수 부회장은 “바이오는 인류의 건강하고 풍요로운 삶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분야”라며 “과감한 선제적 투자를 통해 세계적 수준의 사업으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LG화학이 이번 합병을 통해 진출하는 레드바이오 분야는 현재 전 세계 시장 규모가 약 1100조원이며, 2020년까지 1400조원으로 연평균 5% 수준의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시장이다.

양사는 오는 11월 28일 합병승인 이사회(LG화학)와 합병승인 주주총회(LG생명과학) 등을 거쳐 2017년 1월 1일자로 합병을 완료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합병은 존속법인(LG화학)이 합병으로 인해 사라지게 될 해산법인(LG생명과학) 주주들에게 신규 발행해 지급해야 하는 주식의 수가 회사 발행주식 전체의 10%를 넘지 않는 경우 진행하는 ‘소규모 합병’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LG화학은 신주를 발행해 합병비율에 따라 LG생명과학 주주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합병비율은 보통주 1대 0.2606772, 우선주 1대 0.2534945 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