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그룹, 전선아시아에 이어 대성전기도 상장 추진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LS그룹 계열 자동차전장부품 전문기업 대성전기공업이 내년 상반기 코스피 증시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 대표주관사로는 미래에셋증권이 선정됐다.

올해 11월 말까지 상장예비심사를 신청하고 내년 상반기 내로 기업공개를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이철우 대성전기 사장과 미래에셋증권의 이만열 기업RM부문 대표 등 30여명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12일 킥오프 미팅을 가졌다.

대성전기공업은 상장을 통해 현재 중국 칭다오와 우시, 인도 타밀나두 3개 법인에 멕시코, 인도, 중국에 3개의 신규 생산법인을 증설,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수요에 대응하고, 자율주행차와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전력제어모듈과 자율주행스위치 등 친환경 전장부품 개발에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차세대 ESC코일하우징(ESC Coil Housing), 센서 제품의 대규모 수주에 따른 생산능력 확대도 노리고 있다.

1973년 설립 된 대성전기공업은 2008년 LS엠트론에 편입된 이후 과감한 선택과 집중을 통해 자동차 전장부품 전문기업으로 변신했다. 인수 후 년 평균 17%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지난해 매출 8080억원, 영업이익 363억원을 달성했다.

주요 제품인 자동차 부품 중 스위치와 릴레이(전기장치 제어기기) 분야에서는 국내 시장 점유율 1위, 세계 시장 점유율 4.3%와 12%를 각각 차지하고 있다. 실내조명과 전기전자제어기기, 초정밀 가공부품 등에서 현대기아차, 쌍용차, GM, 닛산, 다임러-크라이슬러, 아우디 등 글로벌 완성차 회사를 주요 고객으로 하고 있다. 중국과 인도 현지 법인은 중국 상해기차(SAIC), 동풍(Dongfeng), 지리(Geely) 자동차와 인도 타타자동차, 마힌드라&마힌드라 등 주요 로컬사를 중심으로 공급을 확장해나가고 있다.

지난해에는 독일 폭스바겐 그룹 만 트럭과 한화 141억원 규모의 대규모 친환경 부품 계약을 맺었으며, 올해는 북미 신생 전기차 업체에 자율주행스위치 제품으로 총 1240억원규모의 계약을 맺으며 친환경차 부품 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다.

이철우 대성전기공업 대표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에 대한 글로벌 수요와 관련 기술 등이 급속도로 발전하면서 이에 대한 기술적, 사업구조적 대응역량을 갖춘 기업으로 도약하는 것이 이번 상장의 목표”라며 “2020년 매출액 1조5000억원이라는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서도 혁신적인 제품 개발과 신흥시장으로의 판매 거점 확대가 절실한 만큼 성공적으로 기업공개를 완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