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관광객, 제주도 음식점 女주인 집단 폭행

[헤럴드경제] 제주도의 한 음식점에서 업주를 집단 폭행한 중국인 관광객이 경찰에 입건됐다.

제주서부경찰서는 12일 음식점에서 업주 등을 집단 폭행한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상해)로 중국인 관광객 천모(37)씨 등 8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9일 오후 10시 25분께 제주시 연동의 한 음식점에서 업주 안모(53·여)씨를 때려 뇌출혈 등의 상처를 입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싸움을 말리는 손님 정모(28)씨 등 3명을 주먹과 발로 때려 안외골절 등 상해를 가한 혐의도 있다.


이들 중국인은 외부에서 사 가져온 술을 음식점에서 마시려다 제지한 채 밖으로나간 상태에서 주문한 음식값을 지불하라는 데 화가나 안씨 등을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도주 가능성이 있어 천씨 등 범행 적극 가담자 5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며, 나머지 3명은 출국정지 조치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