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 핵 미사일 한발이라도 발사하면 그 순간 北 정권 끝장”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북한이 우리 영토를 향해 핵을 탑재한 미사일을 한발이라도 발사하면 그 순간 북한 정권을 끝장내겠다는 각오로 고도의 응징태세를 유지하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북한의 핵 위협이 긴박하게 다가오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스스로도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해 이전보다 더욱 실효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정부와 군은 한ㆍ미간 군사협조체제를 더욱 긴밀하게 유지하기 바란다”며 “또한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배치와 함께 우리 군이 독자적으로 추진하는 북한 핵ㆍ미사일 위협 대응책도 더욱 신속하게 추진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박 대통령은 정치권 등에서 제기되는 사드 반대 입장에 대해서는 “사드 배치에 반대만 하는 것은 국가와 국민 안위를 고려치 않고 무방비 상태로 북한 도발에 우리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노출시키는 결과만 가져올 따름”이라며 “북한이 연일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감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사드 배치를 백지화한다면 대한민국의 안보는 무엇으로 지킬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저는 대통령으로서 국가와 국민들을 지킬 수 있는 모든 것을 철저히 해나갈 것”이라며 “지금은 국론을 결집하고 국민 모두의 힘과 지혜를 모아 북한의 핵포기를 위해 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해야 하는 때”라고 강조했다.

또 “현재 상황의 엄중함을 국민들께서 보다 깊이 인식하고 안보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는데 모든 힘을 결집할 수 있도록 내각은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