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원전 등 지진 대책 전면 재점검”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한반도에서 역대 가장 강력한 규모를 기록한 경북 경주 지진과 관련해 원자력발전소 등 주요시설의 지진 방재 대책을 재점검하라고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번 지진을 교훈 삼아 원전, 방폐장 등 주요시설에 대한 지진 방재 대책을 전면 재점검함으로써 앞으로 혹시 발생할지 모르는 더 큰 규모의 지진에도 철저히 대비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지진으로 발생한 피해에 대해서는 피해조사단을 현지 파견해 피해현황과 원인을 신속하게 조사하고 조기에 수습해 국민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또 “우리나라 역대 최대 규모의 지진으로 인해 전국 곳곳에서 지진이 감지되면서 국민들께서도 많이 놀라셨으리라 생각한다”며 “이번 지진은 우리나라가 지진에 있어서 비교적 안전지대라는 기존 인식에 대해 경각심을 갖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전날에는 경주에서 규모 5.1과 5.8의 지진이 잇따라 발생한 직후 국민안전처 등 관련 부처와 수석실을 통해 긴급 보고를 받고 “국민불안 해소와 피해규모 파악 등 대책에 만전을 기하라”며 “원전 등 주요시설 안전 확인에 만반의 대책을 강구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한편 청와대는 경주 지진 발생 이후 관련 수석실별로 상황을 보고받고 대책을 지시하는 등 긴박하게 움직이고 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