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한반도 전쟁의 위험 올 수도 있어”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2일 북한의 도발ㆍ위협과 관련해 “한반도에 전쟁의 위험이 올 수도 있고 각종 테러ㆍ국지도발 등 다양한 형태로 나타날 수가 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 등 여야 3당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회동에서 “북한은 추가 도발도 예고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정연국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핵탄두를 탄도미사일에 장착할 수 있도록 표준화ㆍ규격화했다고 공언했듯이 북한의 핵ㆍ미사일은 단순 협박이나 협사용이 아니라 우리를 겨냥한 현실적이고 급박한 위협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위협에 대처해 미국의 핵우산을 포함해 모든 군사적 능력과 우리 군의 대북 응징능력을 강화해야 하겠다”면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 결정과 관련, “주한미군 사드 배치도 이러한 북한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자위권적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임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또 “이럴 때일수록 우리가 하나가 되고 단단히 결속된 모습을 보일 때 국가와 국민의 안위가 빈틈없이 지켜질 수 있다”면서 “초당적인 자세로 협력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정치권의 협조를 거듭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5차 핵실험 감행에 대해서는 “북한 정권이 얼마나 무모하고 핵에 광적으로 집착하는지를 다시 한번 명백히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번 핵실험은 지난 1월에 이어 8개월만에 실시된 것으로 그동안 3년여 주기로 했던 것과는 완전히 다른 패턴”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저는 북한의 핵실험 직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통화해서 모든 수단을 사용해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더욱 강력히 압박하는데 대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또 “유엔 안보리에서는 핵실험 직후 긴급회의를 개최해 중국, 러시아 모두 동의한 가운데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어느 때보다도 강력히 규탄하고 즉각적인 중대한 추가제재 조치에 착수할 것임을 분명히 밝혔다”면서 “지금 기존 체제의 틈새를 메울 수 있는 보다 강력한 제재결의가 조속히 채택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