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전폭기 B-1B 10시께 한국 도착…저공비행후 영공 빠져나가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미국이 13일 북한 5차 핵실험에 대한 강력한 경고 조치로 B-1B 랜서 2대를 한국으로 출동시켰다.

이날 오전 괌 앤더슨 미공군기지에서 출발한 B-1B 2대는 이날 오전 10시께 오산기지 상공에 도착해 동쪽에서 서쪽으로 저공 비행했다.

B-1B 도착과 함께 우리 공군 F-15K와 F-16 전투기가 떠 호위한 채 상공을 비행했다.

B-1B 2대는 약 1.5㎞ 가량 거리를 유지한 채 수백m 상공에서 느린 속도로 비행해 육상에서도 포착 가능했다.

13일 오전 괌 기지에서 이륙한 미 전폭기 B-1B가 오전 10시께 오산 미공군기지 상공에 도착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앞서 B-1B 1대에 우리 공군 F-15K 4대가 붙어 호위했고, 다른 B-1B 1대는 공군 F-16 전투기 4대의 호위를 받으며 뒤를 따라갔다.

B-1B가 한반도 상공에 전개한 직후 이순진 합참의장과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은 오산기지에서 대북 경고 성명을 발표했다.

두 사람은 성명에서 5차 핵실험을 감행한 북한에 강도 높은 경고메시지를 보내고 추가 도발할 경우 강력한 군사적 응징을 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13일 오전 괌 기지에서 이륙한 미 전폭기 B-1B가 오전 10시께 오산 미공군기지 상공에 도착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앞서 지난 4차 핵실험 직후 나흘만인 1월 10일 B-52가 전개했을 때, 2월 17일 F-22 랩터 전투기가 전개했을 때는 우리 측 이왕근 공군작전사령관과 테런스 오샤너시 주한 미7공군사령관이 성명을 발표했지만, 이번엔 한 단계 격이 높아진 대응이다.

이들 B-1B는 이날 아침 괌 기지에서 이륙해 약 4시간을 비행해 한국 상공에 도착했다.

초음속 전략폭격기인 B-1B는 최대속도를 내면 약 3300여㎞ 떨어진 괌에서 한국까지 2시간대에 도착할 수 있으나, 최대속도로 비행하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비행할 때는 최대속도를 내지 않고 정속으로 비행한다”고 말했다.

예정된 10시 정각에 때맞춰 한국 상공에 도달한 것은 TOT(Time on target) 기술을 이용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TOT는 비행속도를 목표지역 도달예정시각에 맞추는 기술을 말한다.

오산기지에서 저공 비행한 B-1B 2대는 착륙하지 않고 바로 한국 영공을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지난 4차 핵실험 당시 나흘만에 B-52 전략폭격기를 한국으로 출동시킨 데 이어 이번 5차 핵실험 나흘만인 13일 B-52의 대체 전폭기인 B-1B를 전개시켰다.

B-1B 랜서는 B-52 스트래토포트리스, B-2 스피릿과 함께 미국의 3대 전폭기로 꼽힌다.

B-1B는 B-52의 대체 전폭기로 개발돼 B-52보다 비행속도나 무장탑재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B-1B를 시작으로 주요 전략무기를 순차적으로 한반도에 전개해 대북 압박 강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한미 군 당국은 다음달 10∼15일 서해와 제주도 남쪽 해상에서 진행될 한미연합 항모강습단 훈련에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가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