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합참의장, 브룩스 사령관과 대북경고 “北 도발하면 체제 흔들리도록 응징”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이순진 합동참모본부의장과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군사령관은 13일 “북한의 핵실험을 절대 수용할 수 없다”며 “이에 대응하기 위한 군사작전을 단계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빈센트 사령관은 이날 오전 미국의 초음속 전략폭격기 B-1B 랜서 2대가 오산 미공군기지 상공에 도착한 직후 오산기지에서 이순진 합참의장과 함께 기자회견을 갖고 이렇게 밝혔다.

그는 “북한은 핵실험을 통해 긴장을 고조시켰고 이는 우리가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13일 오전 B-1B의 한국 출동 직후 오산 미공군기지에서 이순진 합참의장과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이 대북 경고 메시지를 발표하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어 “미국은 동맹국을 방어하기 위한 불변의 의지를 가지고 있으며 이를 위해 단계적으로 군사작전을 수행할 것”이라며 “오늘 본 것과 같은 항공력 현시 작전을 지속할 것이고 사드 배치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한미 군 당국은 B-1B 출동을 시작으로 대북 군사작 압박 강도를 높여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빈센트 사령관은 “오늘 보여준 항공력은 모든 범주에 걸친 한미동맹의 많은 군사력 가운데 일부”라며 “계속 확장억제를 강화해나가고 한국 방어를 위한 확장억제 제공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확장억제(extended deterrence)란 미국이 동맹국에 대해 미 본토와 같은 수준의 핵 억제력을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빈센트 사령관은 “미국은 한미상호방위조약에 규정된 모든 의무를 이행하고 한국을 위험으로부터 방어할 준비를 갖추고 있다”며 “이것은 우리에게 부여된 책무이자 의무”라고 말했다.

이순진 합참의장은 “북한은 핵개발을 진척시킬수록 정권 자멸의 시간이 앞당겨진다는 것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며 “수차례 경고했듯, 북한이 만약 군사적 도발을 감행한다면 체제가 뿌리째 흔들리도록 강력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출발한 B-1B 2대는 이날 오전 10시께 오산 미공군기지에 도착했다.

한국 상공에 도착한 B-1B 2대는 우리 공군의 F-15K 전투기 4대, 미 공군의 F-16 전투기 4대의 호위를 받으며 느린 속도로 저공 비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