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美 데뷔 후 첫 내셔널리그 ‘금주의 선수’ 선정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한 주간 뜨거운 방망이를 과시한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처음으로 ‘내셔널리그 금주의 선수(NL Playerof the Week)’에 선정됐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내셔널리그 금주의 선수로 강정호를, 아메리칸리그에서는 켄드리스 모랄레스(33·캔자스시티 로열스)를 뽑았다고 발표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어깨 부상을 털고 6일 메이저리그에 복귀한 강정호는 지난주 타율 0.522(23타수 12안타)에 홈런 4개, 10타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강정호는 1주일 만에 타율을 0.242에서 0.267까지 끌어올렸고, 시즌 18홈런을 기록 중이다.

역대 한국인 타자 가운데는 2010년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시절 아메리칸리그 금주의 선수로 뽑힌 데 이어 강정호가 두번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