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7 리콜 결정에 허위 신고 속출…“엄정대응할 것”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삼성전자가 발화ㆍ폭발 등의 이상현상을 보인 갤럭시노트7의 리콜을 결정하자 국내외에서 ‘핸드폰이 폭발했다’는 허위 신고도 덩달아 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1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리콜이 공식 결정된 지난 2일부터 9일까지 일주일 간 접수된 갤럭시노트7 허위 신고 의심 건수는 총 12건이다. 이 중 4건은 한국에서, 8건은 해외에서 접수됐다.


사측에 따르면 지난 2일 경기 평촌에서 제품이 연소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제품을 수거하려하자 신고자가 돌연 “물건이 없다”며 신고를 취소했다.

7일 대전에서는 20대 남성이 “갤럭시노트7이 터졌으니 빨리 와달라”는 신고를 했으나 그가 남긴 연락처는 없는 번호로 확인됐다.

해외에서도 이와 유사한 허위 신고 사례가 수차례 있었다. 4일 프랑스에서는 제품이 발화했다는 신고가 들어왔으나 삼성 측이 핸드폰을 회수해 분석한 결과 신고자가 핸드폰을 전자레인지에 넣고 일부러 가열한 것으로 드러났다.

1일 베트남에서는 제품이 불에 탔다는 신고에 서비스 담당 직원이 소비자의 집을 직접 방문했지만 기기는 정상 작동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미 리콜 계획을 공식적으로 밝힌만큼 허위 신고에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