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중기센터, 전통시장 살리고 이웃사랑 실천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 임직원 20여명이 12일 수원 남문시장을 찾아 ‘전통시장 가는 날’ 행사를 실시했다. 또 구입한 식자재를 수원시 팔달구에 위치한 우만종합사회복지관에 전달했다.

이날 방문은 추석을 맞아 전통시장에서 다양한 명절 상품구매를 통해 전통시장을 활성화 시키고자 마련됐다.

전통시장에는 윤종일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직원 20여명이 방문했으며, 센터 임직원들은 온누리 상품권을 가지고 과일, 채소 등 식자재를 구매했다.

특히 이날 구입한 모든 식자재를 수원시 사회복지시설인 우만종합사회복지관에 기증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갖기도 했다.

 

[사진= 윤종일 경기중기센터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직원들이 추석 연휴를 맞아 전통시장에서 구입한 식자재를 수원시 우만종합사회복지관에 방문해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br />
윤종일 경기중기센터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직원들이 추석 연휴를 맞아 전통시장에서 구입한 식자재를 수원시 우만종합사회복지관에 방문해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종일 대표는 “전통시장 발전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지원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직접 방문해 시장에서 물건을 구입하는 것이 시장 활성화를 위한 가장 좋은 길”이라며, “또 구입한 물건을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함으로써 보다 의미 있는 명절을 보내기 위해 이번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고 전했다.

경기중기센터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본부별로 ‘전통시장 가는 날’ 행사를 운영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중기센터 전통시장지원센터(031-888-0944)로 문의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