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 지진으로 주민 부상 등 피해 신고 20여건 접수돼…떨어진 TV에 할머니 부상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12일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할머니가 부상당하는 등 20여 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이날 경북도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경주시 건천읍 천포리 모 아파트에 거주하던 할머니가 떨어진 TV에 맞아 다쳤으며 외동읍 입실리에서도 넘어진 신발장에 부딪혀 할머니가 부상 당했다.


경주시 황성동 한 아파트에서는 물탱크가 파손됐으며 성동동 장미동산타워 상가건물에서는 기와가 떨어졌다.

경북 경주시 노동동 디스커버리매장에서는 유리창이, 포항시 북구 우현동 탑마트 옥상 물탱크가 각각 파손됐다.

경북도는 지진이 발생하자 7층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김장주 행정부지사주재로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