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지진에 野, “이번에도 골든타임 놓쳐”…원전 재검토 요구도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경주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5.8 지진을 두고 야권은 정부의 미흡한 국민 안전대책을 집중 추궁했다. 야권은 “이번 지진에서도 골든타임을 놓쳤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일부에선 경주에 방폐장 등이 위치한 점을 거론하며 원전 정책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지진으로 국민 안전이 비상시국”이라며 “정부의 대응은 이번에도 ‘골든타임’을 놓쳤다”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최대 규모 지진이 있었지만 국민안전처 홈페이지는 지진 발생 후 3시간 동안 먹통이었고 긴급 재난 문자는 추첨식으로 보내는 것이냐며 여론이 들끓었다”고 했다. 이어 “세월호 이후에도 정부 시스템은 변하지 않았다는 국민적 비난이 폭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추 대표는 신속한 정보 대응 시스템을 촉구했다. 그는 “청와대보다 먼저 국민에게 알리는 정부가 중요하다”며 “국민 안전을 위해서라도 골든타임을 놓쳐선 안 된다. 국민안전 확보에 초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민주는 이날 기상청장 및 국민안전처 등으로부터 현안 보고를 받았고, 이날 바로 부산 지역 의원을 중심으로 경주 월성 현장 방문을 진행하는 등 즉각 대응에 나섰다.

정의당은 이번 지진을 계기로 원전 안전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혜선 정의당 대변인은 “이번 지진이 월성원전과 방폐장이 위치한 경주에서 발생했다는 데에 우려가 크다”며 “지진단층대에 위치하고 있다는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이제 지진 발생 원인에 대한 정확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원전이 더는 지진으로부터 안전하지 않다는 게 확인됐다. 또 정부는 고리지역에 신고리 5ㆍ6호기 신규 원전을 추진하고 있다.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추 대변인은 “국민 생명과 안전을 위해 지진대에 위치한 원전의 안전성을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