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상록회관 왕벚나무군락지 보존조건부 아파트 사업승인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기자] 광주광역시는 벚꽃 군락지 훼손 우려로 논란이 됐던 상록회관 부지에 신청된 지상 29층, 10개동 842세대 규모의 주택건설사업계획(아파트)을 12일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지난해 초 서구 농성동 상록회관 부지에 주택건설사업계획승인 신청된 이후 도시계획위원회의 3차례 자문을 통한 종상향 지구단위계획 결정과 경관심의, 건축심의, 교통영향분석 및 개선대책 심의, 개발행위심의 등을 거쳤다.

광주시 서구 상록회관 부지에 들어설 아파트 조감도. [사진제공=광주시]

이 과정에서 환경단체 등이 제기한 벚꽃 군락지 등을 보호하기 위해 사업주체인 농성지역주택조합측과 오랜 줄다리기 끝에 아파트 건설규모를 당초 1082세대에서 842세대로 축소하고 공원, 도로 등 공공시설을 9979㎡로 늘려 현재의 왕벚나무 군락지를 그대로 보존하면서 왕벚나무를 추가식재해 근린공원으로 조성 기부채납하도록 했다.

특히, 새로 조성하는 근린공원과 인근 상록공원을 연결녹지로 연계되도록 하고 상록회관 부지내 많은 수목에 대해서도 착공 전까지 도시공원위원회 등 전문가들로 구성된 TF팀의 자문의견을 반영한 수목보존대책 및 이식계획을 수립해 사업시행토록 사업승인 조건을 부여했다.

수목보존대책 및 이식 계획에는 상록회관 부지 내 이식이 가능한 각종 수목들에 대해서도 기부채납되는 공원으로 이식하거나 지정된 장소로 옮겨심도록 하는 내용을 담도록 하여 기존 수목들도 최대한 보존할 방침이다.

광주시 건축주택과 관계자는 “아파트 공사가 시작되면 상록회관 일부 모습은 사라지지만 지난 1년6개월여 환경단체와 시민, 광주시의 수많은 노력 끝에 왕벚나무 군락지가 보존되고 근린공원으로 재탄생해 매년 봄이면 광주 도심 속 왕벚꽃을 감상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