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6.0 초반대 지진 언제든 가능성”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역대 최고의 강진(진도 5.8)은 더 계속되지 않고 사실상 종료된 것으로 기상청은 분석했다. 다만 기상청은 앞으로도 한반도에서 진도 6.0 초반대를 넘어서는 역대 최고의 강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고윤화 기상청장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지진대책 당정 협의회에 참석해 이같이 보고했다.

고 청장은 “이번 지진은 이 정도로 끝날 가능성이 크다”면서 “다만 (앞으로) 5.8에서 6.0 이상 심지어 6.0 초반을 넘어가는 것까지는 언제든 가능성이 있다. 진도 6.5 이상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말했다. 

[사진= 고윤화 기상청장(가운데)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한진물류 및 지진 대책 관련 당정협의에 참석해 현안에 대한 보고 및 질의에 답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그는 전날 경주 지진에 대해 “지금까지도 186회 정도 여진이 계속 발생 중”이라며 “다만 여진 크기는 줄고 있고 발생 주기도 짧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여진이 언제까지 갈지는 속단하기 어렵다”면서 “며칠 지속할 수도 있어서 예의주시하는 상항”이라고 말했다.

경주 지진의 원인에 대해서는 “일부 전문가들은 동일본 대지진 영향이라고 보는 사람도 있고, 전혀 아니라는 사람도 있는 등 의견이 갈려 있다”고 밝혔다.

고 청장은 “지진이 관측된 다음 26~27초 후에 통보했는데, 이 통보 시간을 당기도록 관측망을 확충하려고 하고 있다”면서 “2020년부터는 적어도 10초 내외로 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