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경주 지진 관련 저수지 긴급안전점검

[헤럴드경제(경북)=김병진 기자] 한국농어촌공사가 13일 경주 지진 피해에 대비해 긴급안전점검반을 편성, 현장에 투입했다.

경북본부는 진앙과 가까운 경주, 포항, 영천지사 관할 저수지에 대해 이른 아침부터 안전점검을 실시 중이다.

농어촌공사 기술안전품질원은 화곡저수지 등 경북지역 내 저수량이 100만 톤 이상인 저수지 14곳을 중심으로 정밀 안전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공사는 12일 저녁 지진 발생 직후 전국의 저수지 3379곳 등을 육안 점검한 결과 균열과 같은 이상 징후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무 사장은 “현재까지는 피해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지속적으로 안전 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