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컨설팅 비쌀수록 좋다?!…교육당국 고액 입시상담 학원 집중 단속

-3개 대학에 500만원 주면 30분~1시간 입시 컨설팅..고액 대입 컨설팅
-교육 당국 무등록ㆍ고액 컨설팅 업체에 형사고발ㆍ벌금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3개 대학 입시 컨설팅에 500만원, 대학을 추가할 때마다 200만원씩 더 내셔야 합니다”

본격적인 대학 입시철을 앞두고 고액의 입시상담(컨설팅) 학원이 활개를 치면서 교육당국이 단속에 나섰다.
13일 교육부에 따르면, 당국은 교육청 등과 합동으로 고액 입시 컨설팅 학원에 대해 지도ㆍ점검에 나선다. 점검 대상은 진학상담ㆍ지도 교습과정을 운영하는 입시상담 학원으로, 8월 말 현재 서울 72개, 경기 34개, 기타 지역 31개 등 총 137개의 입시 상담학원이 등록돼 있다.


당국은 교육청에 등록하지 않고 사실상 학생을 대상으로 진학상담을 하며 고액의 상담료를 챙기는 무등록 입시컨설팅 업체 15곳에 대해서도 조사에 착수했다.

교육당국은 이들 학원이 기준보다 고액의 수강료를 받거나 교육청에 등록한 것과 다른 교습 과정을 운영하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서울 강남교육지원청은 입시 상담료 기준으로 1분당 5000원, 1시간 30만원 등으로 규정하고 있다. 교육당국은 이 이상으로 받을 경우 고액 상담으로 보고 있다.

당국은 위법 사항이 적발된 학원에 대해 교습정지 및 등록말소 등 강력한 행정처분을 하고, 관련 법령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특히 무등록 입시 컨설팅 업체에 대해서는 경찰청에 형사 고발키로 했다. 학원법 22조는 등록하지 않고 학원을 설립ㆍ운영한 자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리도록 돼 있다.

이밖에 현금 결제를 유도하고나 장부 등 작종 증빙 서류가 미비한 학원에 대해서는 국세청에 통보할 방침이다.

앞서 점검에서는 서울 강남의 한 학원이 지난해부터 올해 2월 초까지 학원 원장실에서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55만원을 받고 정시 입시 컨설팅을 하다 적발돼 벌점 20점을 받았다. 또 서울 강남의 한 업체에서는 3개 대학 입시 컨설팅에 500만원, 대학을 1개 추가할 때마다 200만원씩 받고 30분~1시간의 컨설팅을 해주기도 했다. 또 다른 강남의 업체는 ‘학생부 총 160만원/회당, 학생부 정리 80만원/회당’이라는 광고를 내걸고 영업을 하기도 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생과 학부모의 불안심리를 이용한 고액 입시학원이 성행하는 것을 막기 위해 단속을 실시한다”며 “불법 컨설팅 업체와 고액 교습비를 받는 학원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