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황규연 전 산자부 산업기반실장, 산단공 제10대 이사장 취임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황규연 전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기반실장<사진>이 한국산업단지공단 제10대 이사장에 취임했다.

황 이사장은 12일 대구 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산업단지공단 본사에서 전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취임식을 갖고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

황 이사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산업 전반의 여러 가지 어려움과 문제점들을 적기에 해소하고 산업단지와 입주기업에 새로운 활력을 제공하기 위해 산단공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우리 산업단지를 창의와 융합을 기반으로 제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고 디지털 산업경제를 선도하는 핵심공간으로 혁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황 이사장은 한양대 행정학사를 마치고 미국 카네기멜론대 공공정책대학원에서 정책학 석사를 취득했다. 황 이사장은 행정고시 30회로 공직에 입문해 산자부 지역투자입지담당관, 통상협력정책팀장, 기획재정담당관, 통상정책국장을 거쳐산업기반실장등을 지냈다. 특히 황 이사장은 지역투자입지담당관, 산업기반실장 등을 역임하면서 지역산업진흥,산업집적지 경쟁력 강화사업 등 산업단지와 관련된 굵직한 사업들을 관장해온 산업 및 입지분야의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황 이사장은 “산업현장의 각종 규제를 개혁하고, 입주기업과의 소통 활성화에 앞장서는 한편, 수출회복과 일자리 창출에 기업지원사업의 집중해야 한다”며 “전통제조업과 ICT를 융합한 기술융복합을 통해 제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고, 스마트산단 및 지능형 공장에도 총력을 기울여 혁신적인 산업단지 성공모델을 도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황 이사장은 “산업단지 안전관리와 환경개선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해 삶의 질이 보장되는 쾌적한 산업단지를 만들고, 노후산단을 혁신적으로 리모델링하여 입주기업체의 생산성 향상과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겠다”며 “산단공의 기능과 정체성 재정립을 통해 직원의 행복과 자긍심을 고취하고, 그 힘을 동력으로 삼아 최고의 산업단지 혁신 전문 기관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12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