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 한가위에 독거노인과 함께 점심 나눠요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롯데마트 샤롯데 봉사단이 추석 연휴 동안 총 18개점에서 점포 인근 지역에 거주하는 독거노인 670여 명을 초청해 무료 점심을 제공하고 선물을 전달한다고 13일 밝혔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서산점과 성정점ㆍ삼산점은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덕소점, 구미점, 부평점을 포함한 10개점은 12일에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아산터미널점과 여수점, 청량리점은 13일에, 연수점과 중계점은 추석 당일인 15일에 행사를 진행한다. 

롯데마트 샤롯데 봉사단이 점포 인근 거주 노인들을 상대로 무료 점심식사 지급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롯데마트 제공]

샤롯데 봉사단은 해당 점포가 위치한 지자체와 봉사단체의 추천을 받아 주민센터 및 노인복지관 등에서 행사를 진행한다. 점심 식사 후에는 점포별로 식품이나 생활용품 등 다양한 추석 선물도 전달할 예정이다.

롯데마트 샤롯데 봉사단은 지난 2010년 설부터 매년 정기적으로 명절 당일 독거노인들에게 무료 식사를 제공해오고 있다. 


류경우 롯데마트 대외협력부문장은 “매년 명절 어르신들과 식사를 하며 큰 보람을 느끼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봉사활동을 진행해 지역 주민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롯데마트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