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범’ 잡고보니 기업 임원·대학병원 의사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기업 임원과 대학병원 의사가 카메라를 이용해 여성의 신체를 찍다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지하철 승강장과 버스정류장에서 여성들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로 임모(36) 씨와 이모(35)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임 씨는 지난 7일 오후 9시께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한 주택가에서 창문을 통해 샤워를 하고 있던 여성을 몰래 촬영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를 수상히 여긴 주민의 신고로 임 씨는 현장에서 경찰에게 긴급 체포됐다. 경찰 조사 결과 임 씨의 노트북에는 여성들의 신체를 찍은 사진과 동영상 30여점이 발견됐다. 임 씨는 명문대를 졸업하고 마케팅 회사의 이사로 재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게티이미지

이 씨는 지난 4월부터 한 달여 동안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한 대학 건물에 들어가 특정 학과 옷을 입고 있는 여성들만 노려 신체 일부분을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의 스마트폰에는 해당 학과 학생 40여명의 신체를 찍은 사진이 담겨있었다. 경찰은 이 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 씨는 현재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사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둘 모두 범행을 시인하고 있다”며 “추가 범행을 수사하고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