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지진 신속대응 체제 돌입…‘통신ㆍ원자력 시설 지속 모니터링’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미래창조과학부가 경주 일대에 발생한 지진과 관련해 신속 대응 체제에 돌입했다고 13일 밝혔다.

미래부는 12일 19시 45분 경, 경주 일대에 지진이 발생한 직후 트래픽 폭증으로 통신 지연, 메신저 장애 등이 발생하자 주요 방송사 등에 이를 즉시 통보하고 통신 지연 등의 장애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통신 지연은 이날 21시 40분, 메신저 서비스 장애는 21시 52분을 기점으로 정상화됐다고 미래부는 설명했다.

지진 발생 장소에 인접한 포항방사광가속기, 양성자가속기 등 미래부 소관 원자력 관련 시설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래부는 지진 발생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기획조정실장을 반장으로 한 ‘정보통신망 및 원자력 관련시설 비상점검 대책반’을 꾸렸다.

비상점검 대책반은 통신시설 상황과 원자력 관련 국가기간 시설의 이상 발생 여부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