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폭격기 B-1B 2대 한국 출동…10시께 오산 미공군기지 상공 통과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미국의 초음속 전략폭격기 B-1B 2대가 13일 오전 10시께 오산 미공군기지 상공에 출동한다. 북한의 5차 핵실험 도발에 대한 강력한 경고 차원이다.

한국과 미국 군 당국 관계자는 이날 “B-1B 2대가 괌에서 출발해 한국 오산 미공군기지 상공을 비행한다”며 “이를 시작으로 미 첨단 전략자산이 지속적으로 한국으로 출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 B-1B 랜서

B-1B의 한국 출동은 지난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 후 나흘 만이다. 지난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직후 B-52가 출동한 것도 핵실험 나흘 만이었다.

미군은 당초 지난 12일 B-1B를 한국으로 출동시킬 예정이었으나 기상 악화로 하루 연기했다.

B-1B 랜서 폭격기는 B-52 스트래토포트리스, B-2 스피릿과 함께 미국의 3대 전략 핵폭격기로 불린다. 3대 폭격기 중 B-1B 랜서의 속도가 가장 빨라 폭격기 중 유사시 괌 기지에서 한국으로 가장 신속히 출동할 수 있다.

B-1B 최고 시속은 약 1500㎞ 전후로 알려져 있어 최고 시속 900~1000㎞인 B-52, B-2보다 빠르다. 3300여㎞ 떨어진 괌에서 한국으로 최고 속도로 비행할 경우 B-1B는 2시간대에 주파할 수 있다. 길이 44.5m, 날개폭 42m인 B-1B는 약 56t의 무장을 탑재하고 최대 고도 18㎞에서 최대 약 1만2000여㎞를 비행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출동하는 B-1B 2대는 오산 공군기지 상공을 경유한 뒤 괌 기지로 복귀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군 당국은 B-1B에 이어 핵추진 항공모함, 현존 세계 최강 전투기 F-22 랩터 등을 한반도에 출동시킬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다음달 10~15일 서해와 제주 남쪽 해상에서 예정된 한미연합 항공모함 강습단 훈련을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훈련에는 미 해군 7함대 소속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가 참가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24시간 대규모 작전 수행이 가능해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리는 로널드 레이건호는 길이 333m로 갑판의 넓이가 축구장 3개와 맞먹는다. 슈퍼호넷 전투기, 공중조기경보기 등 항공기 80여대를 탑재해 웬만한 소규모 국가의 공군력 이상의 전력을 갖추고 있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