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상의 회장단, 지역 복지시설 성금 전달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조성제 부산상의 회장을 비롯한 부산상의 회장단은 추석을 맞아 12일 오후, 남구 감만동 소재 ‘소화영아재활원’과 금정구 청룡동 소재 지적장애 아동복지시설인 ‘바오로 아람터’를 방문해 관계자들과 원생들을 격려하고 성금을 전달했다.


지역 경제와 기업의 경영이 여러모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조 회장을 비롯한 부산상의 회장단의 이번 아동복지 시설 방문은 어려울수록 소외시설에는 따뜻한 손길이 더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이루어진 것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