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대홍수로 10만여명 이재민 발생

[헤럴드경제]최근 북한 함경북도 일대를 강타한 홍수로 133명이 숨지고 395명이 실종된 것으로 집계됐다.

AFP 통신은 12일 유엔 인도주의 업무조정국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고 두만강 주변에 사는 북한 주민 10만 7000여 명이 집을 떠나 대피했다고 전했다.

또 북한 내 3만5500 가구 이상이 홍수 피해를 봤으며, 이 가운데 69%는 가옥이 완전히 무너진 것으로 파악됐다.

공공건물도 8700채가 훼손됐으며 여의도 면적의 약 55배에 이르는 농지 1만6000㏊가 침수됐다.


유엔 산하 기구, 국제 비정부기구와 국제적십자사, 북한 적십자회 등으로 구성된 구호 지원단은 지난주 북한 홍수 피해 지역을 방문해 피해 복구 활동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