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통만 확인한 영수회담…추미애 “朴 대통령, 사드 찬반 입장 놓고 다그치듯 물어”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12일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3당 대표와의 영수회담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 대표에게 사드 배치에 대한 명확한 입장 표명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영수회담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사드에 대해선 대통령이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에게 찬성하십니까 반대하십니까 다그치듯 물었고 저한테도 똑같이 물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이러한 요구에 추 대표는 사드를 수용한 폴란드와 받아들이지 않은 체코 등 외국의 사드 배치 사례를 언급하고선 “지정학적 충돌이 우려되는 곳에서 미국과 전략적 동맹 관계를 맺고 있어도 사드를 받을 수도 거절할 수도 있다”며 “이것은 군사사안이 아니고 외교사안이고 외교적으로 미ㆍ중 간 문제에서 우리의 국익과 지정학적 민감성을 이해시켜야 하는 입장”이라며 에둘러 반대의 뜻을 전달했다.

함께 자리한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영수회담이라고 하기 보다는 대통령의 안보교육강의에 가까웠다”며 “대통령은 북핵 문제를 들며 사드 문제에 대해 한 목소리를 내줄 것을 요구했다. 압박이라고 느낄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회동 종료 직후 북한의 핵실험 규탄과 사드 배치에 공동 합의문을 작성하자고 요구했지만, 추 대표와 박 대표가 한 목소리로 “강요된 합의는 있을 수 없다”며 거절하면서 관련 논의는 더이상 진척되지 않았다.

사드와 북핵 문제 등 안보와 관련된 이야기가 주를 이룬 이날 회동에서는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의혹 ▷대기업 법인세 인상 ▷한진해운 사태 ▷가계부채 ▷대통령의 5ㆍ18 민주묘역 참배 및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여부 ▷한ㆍ일 위안부 협정 등 경제ㆍ민생ㆍ역사와 관련된 이슈가 폭넓게 다뤄졌지만, 양측 모두 뚜렷한 합의점을 찾진 못했다.

특히 야당은 우 수석의 거취를 놓고 명확한 입장을 요구했지만, 박 대통령은 “현재 검찰 조사 중이니 결과를 지켜봐달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법인세 인상에는 반대의 뜻을 전달했고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기한 연장과 관련해선 “국회에서 논의해달라”며 즉답을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1시간 55분가량 이어진 이날 회의는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고 다음 회동 날짜를 미리 정하지 않은 채 종료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