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온 국민 떨게한 지진…더 큰 재난 대비하라는 경고

전 국민이 지진 공포에 떨었던 하루였다. 우리나라는 지진 안전지대로 여겨져왔지만 12일 발생한 경주 지진은 더 이상 남의 일이 아니라는 것을 절감케했다. 12일 경주 남쪽에서 리히터 규모 5.1, 그리고 5.8의 지진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경상남북도를 강타했다. 또 이어진 수십차례의 여진은 서울 인천을 비롯한 수도권에서도 감지될 만큼 위력적이었다. 리히터규모 5.0이 넘으면 부실한 건물이 무너질 수도 있으며, 실제로 건물과 도로 등이 파손되는 피해사례가 빗발쳤다. 이번 지진이 한반도에서 측정된 것 중 가장 위력적이었던 것에 비해 인명이나 재산피해가 적었다는 것은 그나마 천만다행이었다. 하지만 전문가들이 당분간 여진이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한 만큼 긴장의 끈을 놓아선 안된다.

이웃 일본과 중국에서 대형지진이 발생해도 한국은 안전하다고 여겨왔던 국민들에게 이번 지진은 공포로 다가왔다. 특히 진앙지와 인접한 곳에 원전이 밀집해있다는 것이 우려스럽다. 이번 지진은 월성원자력본부에서 27㎞, 고리원자력본부에서 50㎞떨어진 곳에서 일어났다. 한수원이 매뉴얼대로 월성 1~4호기를 수동중지시키며 안전을 점검한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신속하게 대처했다는 평가다. 리히터규모 6.5까지 견딜 수 있도록 설계가 되어있다고는 하나 안전을 장담해서는 곤란하다. 또 다시 대형지진이 발생해도 사고로 이어지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야한다. 내진규모를 넘는 지진이 발생했을때도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도를 강구해야할 것이다. 원전사고는 인근 주민 수십만명의 생명을 위협하는 끔찍한 재앙이기 때문이다. 가장 많은 인구가 밀집한 서울도 지진이 발생할 경우 대규모 피해를 면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서울시는 내진설계 대상 민간건축물 중 규정을 충족한 곳이 26%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노후한 건물이나, 규정미달 건물은 지진 발생시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 내진기준을 충족하는 보강조치를 하도록 독려해야할 것이다.

재난발생시 국민들에게 신속한 정보를 제공해야할 재난경보시스템도 허점을 드러냈다. 세월호사태 이후 신설된 국민안전처는 지진 안내문자를 발생지역 인근에만 고지했고, 홈페이지는 내내 먹통이었다. 가족이나 지인의 안위가 궁금했던 국민들은 SNS에만 의지해야하는 형편이었다. 국가재난방송도 한가하게 드라마를 방영해 비난을 자초했다. 위기발생시 국민들의 눈과 귀가 되어줘야한다는 점을 잊지말라. 이번 지진을, 언제 올지 모를 더 큰 사고를 막으라는 경고로 받아들여야할 것이다.

Print Friendly